유럽에서 독도수호 실내관현악단 결성
뉴시스 2008-11-12 5,934

음악의 본고장 오스트리아 빈에서 독도 체임버 오케스트라(DCO)가 떴다.

유럽에서 활동 중인 한국인 연주자들로 구성된 DCO는 독도를 해외에 알리기 위해 지난달 6일 창단됐다. 프로젝트 오케스트라로 연 1~2차례 빈, 독일 베를린, 프랑스 파리 등지를 돌며 연주한다.

유럽에서 활약하는 박제희, 김유지, 정민애 등 바이올리니스트들이 주축이다. 독도에 관심이 있는 외국인 연주자도 영입할 계획이다. 빈 필하모니 오케스트라처럼 상임지휘자 없이 운영된다.

DCO 사무국 측은 “총칼과 힘의 논리 만으로 독도를 지켜낼 수는 없다. 음악을 통해 독도가 대한민국의 영토임을 알리고 지키는 일에 DCO가 작은 보탬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아울러 “DCO의 모든 단원은 독도의 역사적 배경과 현재 상황을 이해, 공감하고 음악으로 독도를 수호한다는 사명감을 갖고 있다. DCO는 유럽대륙에 존재하는 또 하나의 작은 독도”라고 강조했다.

창단 연주회는 내년 9월 빈에서 열린다.

강경지기자 bright@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바이올리니스트 김유지 서울 독주회 12월 9일
바이올리니스트 정민애 독도 챔버 오케스트라 인터뷰

단원게시판